청소년의 입당, 당권행사 제한하려는 통합진보당, 자멸의 길로 가는가?

지난 5월 30일, 통합진보당의 제 7차 혁신비상대책위원회는 현재 당 내에 존재하는 100여 명의 청소년 당원들을 무시하고, 정당법과 당헌을 근거로 청소년의 당원 지위를 제한하는 방침을 확정하였으며, 급기야 6월 3일에는 통합진보당의 홈페이지에서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의 입당을 정지시켰다.



하지만 지난 2월 23일, 통합진보당 청소년위원회는 이정희 통합진보당 전 당 대표와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청소년 선거권 확대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청소년에게 선거권이 주어져야 할 때” 라 주장했다. 또한 지난 총선 선거 기간 중 ‘청소년 정치적 권리를 위한 원탁회의’가 각 정당에 보낸 ‘청소년의 정치적 권리 관련 정당 공개질의’에 대해 통합진보당은

“청소년들의 정치참여를 가로막는 연령/경제적 장벽 등을 해소하기 위해”
“공직선거법 개정을 통해 선거권 연령을 현행 19세에서 18세, 피선거권 연령을 현행 25세에서 18세로 인하 예정”
“향후 청소년 당원활동이 가능하도록 검토하여 당내 청소년 기구를 만들고 실행할 것”
“청소년 당원 가입이 가능하고 기구가 만들어지면 당연히 평등한 대우를 할 것입니다.”
라 답변하였다. 


이번 사태는 위에서 언급한 청소년의 정치적 권리에 대해 통합진보당이 그간 내세웠던 입장들과 비교했을 때 명백한 모순행위인 동시에, 통합진보당이 당의 입장이라 답변했던 정당 질의 답변서의 내용을 한꺼번에 뒤엎음으로 인해 청소년의 정치적 권리를 당 차원에서 매장시키는 일이다. 또한, 통합진보당이 당 내 청소년 당사자들의 의견에 아무런 관심도 두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그들의 당원 지위를 제한하는 황당한 방침을 결정한 것은, 정치적 주체로서 청소년의 존재 자체부터 부정하고 기만하는 행위이다.


이에 진보신당 청소년위원회는 이런 몰지각하고 모순적인 결정을 가능케 한 통합진보당을 규탄하며, 통합진보당은 즉시 홈페이지 상의 ‘미성년자’ 가입 불가 설정을 해제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당의 현 지도부 및 이번 사태에 책임이 있는 통합진보당의 해당 단위는 당의 청소년 위원회와 통합진보당 내 청소년 당원들과 소통하고 해당 사태에 대하여 청소년 당원들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



진보신당 청소년위원회(준)은 청소년의 정치적 권리를 차단하면서 ‘진보’의 이름을 쓰는 통합진보당에 대단히 분노하며, 통합진보당에서 일어난 부정선거와 폭력사태를 수습하겠다며 '우클릭'을 선택하는건, 아직까지도 통합진보당에 '진보'의 희망을 걸고 있는 수많은 당원과 국민을 배반하는 행위이며, 결과적으로 자멸의 길이 될것이다.


앞으로 진보신당 청소년위원회(준)은 통합진보당 청소년 당원들의 투쟁에 적극 연대할 것이다.



2012년 6월 4일
진보신당 청소년위원회(준)


Posted by 노동당 청소년위원회 노동당 청소년위원회